복지정보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시가 청년 청각장애인의 취업 준비, 직무능력 향상, 자기계발을 지원하기 위한 ‘1:1 문자통역 서비스’를 올해 새롭게 시작한다.

학원에서 취업 관련 강의를 듣거나 취업면접을 볼 때, 직장에서 세미나에 참석하거나 회의를 할 때, 자기계발을 위한 다양한 활동 중 의사소통이 필요한 경우 지원을 요청하면 문자통역사가 파견돼 현장의 소리를 실시간으로 타자해 문자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비용은 무료다.

사전신청을 통해 서울에 사는 만 39세 이하 청년 청각장애인이면 누구나 연간 20시간의 문자통역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올 한 해 총 100명(상‧하반기 각 50명씩)을 모집해 서비스를 무상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25일(월)~29일(금) 상반기 지원 대상자 50명을 모집한다. 신청방법과 자세한 내용은 ‘서울청각장애인학습지원센터’ 누리집(slc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존 ‘24시간(야간‧주말 등) 긴급 수어통역서비스’는 상시 통역지원 체계를 강화한다. 수어통역사들의 휴가‧병가‧출장 등으로 통역 인력 공백이 생길 경우를 대비해 정년 퇴직자 등 수어통역 경력자(10명)를 대체인력으로 추가 확보했다.

또한 장애특성상 의사소통이 어려워 복지시설 이용이 어려운 고령 농아인을 위한 ‘농아인쉼터’(수어통역센터 내)는 1자치구 1개소 설치를 목표로 올해 4개소(강북‧마포‧중랑‧송파구)를 추가 조성한다. 수어통역사 인력도 증원해 프로그램도 다양화한다.

아울러,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통해 정상적인 언어생활이 가능한 청각장애인들에게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재활치료를 지원한다. 수술비는 신규수술 700만 원, 재활치료는 매핑치료 및 언어·청능 훈련 치료비 450만 원으로 청각장애인들의 의료비 부담을 줄여주는 사업이다.

한편, 서울시는 청각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수어전문교육원’에서 비장애인 대상 교육과정도 개설 운영 중에 있다. 비장애인 대상 농인 및 수어 이해과정 교육과 수어통역 자격증 취득과정은 물론 수어통역 전문강사 양성과정 등을 운영 중이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의사소통이 어려운 청각장애인을 위하여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농아인 쉼터를 확충하고 수어통역사 인력을 증원,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농아인의 복지증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출처 : 소셜포커스(SocialFocus)(http://www.social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