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정보

조회 수 1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탁구, 볼링 등 생활체육을 즐기는 장애인들의 모습.탁구, 볼링 등 생활체육을 즐기는 장애인들의 모습. ⓒ 소셜포커스

[소셜포커스 류기용 기자] = 국내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 인구가 10년간 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는 지난 23일 전국 등록 장애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 장애인 생활체육’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장애인 생활체육의 참여 현황과 체육시설 구비여부, 참여 시 애로사항 등 실태와 현황을 파악하여 향후 정책 개선을 위한 기초 자료로 사용되기 위해 전국 만 10세 이상 69세 미만의 등록장애인 5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 장애인 생활체육 인구 ‘10년 사이 3배 증가...’ 체육시설 접근 어려워 이용율 18.5% 불과

이번 조사에 따르면 30분 이상 운동을 주 2회 이상 집 밖에서 운동하는 장애인 생활체육 인구는 24.9%로 지난해 대비 1.1%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 2010년에 조사된 8.6%에 비해 약 3배 증가한 수치이다.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 조사. ⓒ 소셜포커스(제공_문화체육관광부,대한장애인체육회)

또 생활체육에 참여하는 장애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체육시설은 공용 공공체육시설(8.1%), 민간체육시설(3.9%), 장애인 전용 공공체육시설(3%) 순으로 조사됐으며, 체육시설을 전혀 이용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81.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응답자의 대부분은 ‘야외 등산로 또는 공원 이용(34.1%)’을 한다고 응답했고, 집안에서 운동한다는 답변도 17.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 조사. ⓒ 소셜포커스(제공_문화체육관광부,대한장애인체육회)

그럼 장애인들이 생활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응답자들은 ‘혼자 이동하기 어려워서’(37.7%)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시간이 부족해서’(17.9%), ‘거리서 멀어서’(12.9%) 등 체육시설에 대한 이동과 접근성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또 지역사회에서 이용하고 싶은 체육시설로는 장애인 전용 공공체육시설(33.8%)과 공용 공공체육시설(22.2%), 민간체육시설(7.6%), 학교/직장 체육시설(3.1%) 순으로 응답했다.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 조사. ⓒ 소셜포커스(제공_문화체육관광부,대한장애인체육회)

■ 운동 경험자 중 36.7%, 가장 중요한 보완점으로 비용 지원 선택

대부분의 장애인들이 생활체육을 즐기는 이유로 건강관리와 재활운동을 꼽았고. 운동 효과와 관련해서는 ‘스트레스 해소 및 정신적 안정’(83.5%), ‘건강과 체력 증진’(82.4%), ‘일상생활 도움’(81.8%), ‘의료비 절감’(63.8%) 순으로 답했다.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 조사. ⓒ 소셜포커스(제공_문화체육관광부,대한장애인체육회)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비용지원’이 36.7%로 가장 많이 선택됐다. 이어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 지원(12.7%), 이동지원(8.4%), 체육시설의 장애인 편의시설 확충(8.3%) 순으로 꼽혀 생활체육 지원의 확대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확인됐다.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 조사. ⓒ 소셜포커스(제공_문화체육관광부,대한장애인체육회)

이와 함께 현재 운동을 하지 않고 있는 장애인중 운동에 참여하고 싶은 의지가 있는 대상은 34.%로 지난해 25.5%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희망하는 운동 종목은 걷기 및 가벼운 달리기(54.2%), 수영(8.4%), 재활운동(5.2%) 순으로 확인됐다.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 조사. ⓒ 소셜포커스(제공_문화체육관광부,대한장애인체육회)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문체부 담당자는 “장애인이 체육활동을 주도적으로 향유할 수 있도록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 배치, 장애인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 등 시설과 지도자, 프로그램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정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국민 모두가 차별받지 않는 ‘포용적 체육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지자체, 민간에서도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2019 장애인 생활체육조사 결과보고서’는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과 대한장애인체육회 누리집(www.koreanpc.kr)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 소셜포커스(SocialFocus)(http://www.social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